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취미로 시작한 연극…일상 속 활력

기자 사진 이미지
홍예림 기자, yrhong@abn.co.kr
방송일 : 2019.08.21

앵커 멘트황송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연극 교실을 열고 있습니다. 젊은 시절 배우를 꿈꿔오던 어르신들에게 다시금 활력을 선물하고 있는데요. 홍예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사 멘트교실 밖으로 할머니들의 노랫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현장음>
"가족들이 모였을 때 행복한 걸까?"

7, 80대 할머니들이 중심이 된 라디오 드라마 교실입니다.

여기서 최고령은 93살입니다.

<인터뷰> 송은현
"필기를 못해요. 손을 못 쓰니까 취미 생활로 해보려고요."

처음에는 취미 삼아 시작했다가 연극은 이제 할머니들의 일상이 됐습니다.

배우로 무대에 서고 싶다는 꿈도 꾸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정순 / 수정구 태평동
"저는 꾸준히 할 거에요. 제가 힘닿는데 까지요. 너무 재밌어서 역할을 맡는다는 게 그 속으로 빠져드는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잠시라도 내가 그 사람이 되어본다는 거 그게 좋은 것 같아요."

황송노인종합복지관에서 문화예술교육지원사업으로 라디오 드라마 교실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어르신들이 다시금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올해 처음 시작한 사업으로 35회 과정으로 진행됩니다.

<인터뷰> 사은하 / 황송노인종합복지관
"어르신들이 연극에 대한 열정이 많으시고 작년에 아나운서반을 운영했었는데 어르신들께서 만족도가 높아서 이번엔 연극적인 요소를 넣어서 라디오드라마 형식으로 운영을 해보려고요."

할머니들이 준비한 연극 무대는 11월경, 노인복지관에서 발표될 예정입니다.

ABN뉴스 홍예림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