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성남FC…올해 광고수입 불과 '8,900만 원'

기자 사진 이미지
박석호 기자, ss20014@abn.co.kr
방송일 : 2019.06.13

앵커 멘트지난해 12월, 성남FC는 2019년 운영비를 약 160억 원으로 책정하고 시 예산 100억 원에 나머지를 광고 영업으로 채우겠다는 계획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올해 4월까지 성남FC가 거둔 광고 수입은 불과 8,900만 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남시의회 상임위에서도 성남FC의 운영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보도에 박석호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성남FC가 성남시의회 행정교육체육위원회에 제출한
세부 수입 자료입니다.

광고수입, 즉 스폰서 영업 내역을 살펴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성남FC가 벌어들인 현금은
8,900만 원에 불과합니다.

이마저도 홈경기 명목으로 프로연맹에서 받은 수입으로
2018년 하반기에는 아예 광고수입이 없었습니다.

12일 열린 성남시의회 행정교육체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성남FC가 또 한 번 도마에 올랐습니다.

부진한 스폰서 영업과 신통치 않은 성적 때문입니다.

<현장음> 조정식 위원장 / 성남시의회 행정교육체육위원회
"홍보가 어려운 것, 광고 스폰서 영업이 어려운 것은 이미 알고 있잖아요. 정치적으로 연결되면서요. 시민이 내는 세금을 가지고 야당에서 퍼주기, 밑 빠진 독에 퍼주기라고 말해도 할 말이 없을 정도로 운영을 그렇게…."


성남FC는 지난해 12월 시의회 예산 예비심사에서
약 160억 원의 운영비가 필요하다며

100억 원의 시 지원에 나머지를 광고수입으로
채우겠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전반기가 끝난 지금, 아무런 성과도 보이지
못하면서 하반기 추가 경정예산 신청이 또 한 번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거둔 3억 원의 입장료 수입과 기타수입,
8억 8천만 원의 이적료 수입을 합해도 약 45억 원이 부족한 상황.

답변에 나선 이재하 대표이사는 아예 영업에
손을 놓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현장음> 이재하 대표이사 / 성남FC
"전담 직원을 세 명을 배치해서 세일스 파트를 신설해서 150여 개 업체에 제안서를 보냈습니다. 그중 11개 업체와 현물 4억 8천만 원 등…."


신통치 않은 팀 성적에 구단 영업마저 어려운 상황에 놓인 성남FC.

상임위의 주문대로 하반기, 대대적인 스폰서 계약을 맺고
팀 분위기를 바꿔놓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ABN뉴스 박석호입니다.

이 뉴스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이전 다음
시설물에도 도로명주소 생긴다
도로점용허가를 받고 운영되는 거리가게 72곳에 도로명주소가 부여됐습니다. 거리가게는 길가에서 볼 수 있는 구두수선업체나 신문 등을 판매하는 가로판매대와 같은 시설물을 말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사물주소 부여' 사업에 따라 성남시도 시행을 시작한 겁니다. 도로명주소 안내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해 구두수선대에 있는 도로명주소를 입력하면 지도상으로 정확한 위치까지 알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건물과 떨어진 곳에 있는 시설물은 네비게이션을 이용해도 찾기가 쉽지 않았지만, 시설물에도 주소가 생기면서 쉽게 찾을 수 있게 됐습니다. <전화인터뷰> 금용구 회장 / 분당구두기능인협회 "지금 (도로명주소 생긴 지) 한 달밖에 안됐다보니까 좋다, 나쁘다는 아직 없고요. 앞으로는 아마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은 굉장히 좋은 것 같아요." 이외에도 가로등 만 이천여 개에도 도로명주소가 붙어있습니다. 응급 상황 시 구체적인 위치를 수월하게 전달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경찰과 소방서에서만 조회가 가능하지만, 조만간 일반 시민도 조회할 수 있게 됩니다. <인터뷰> 김영근 주무관 / 성남시 도로명주소팀 "그동안 거리가게에는 주소가 없어 소상공인들이 우편이나 택배를 받을 때 불편을 겪었는데요. 이번에 성남시에서 거리가게 72개소에 도로명주소를 부여함에 따라 소상공인들이 경제활동을 할 때 발생하는 불편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성남시는 사물주소가 붙어있는 가로등도 도로명주소 시스템에서 조회할 수 있도록 처리하고, 버스 정류장이나 택시 승강장 등에도 주소를 부여한다는 계획입니다. ABN뉴스 하도헌입니다.
2019.08.19
"청년구직활동지원금으로 취업 성공"
올해 스물한 살의 윤채림 씨. 학교를 졸업하고 취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비싼 학원 교육비와 면접 의상 등이 부담스럽습니다. <인터뷰> 윤채림 / 중원구 은행동 "돈 때문에 부모님께 말씀드리기도 그렇고 면접 볼 때 입고 갈 옷이나 금전적인 문제 때문에 좀 답답해요." (CG)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바로 취업준비 비용으로 나타났습니다. 스스로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취업비용 부담을 완화하고자 구직활동지원금을 지원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사업. 성남고용노동지청은 취업을 준비 중인 미취업 청년을 대상으로 월 50만 원씩 최대 6개월 지원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의 지원인원을 늘린다고 밝혔습니다. 예전에는 졸업 후 1년 이내에 유사사업 경험이 없는 청년으로 한정했지만, 8월부터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지원 대상을 선정할 때 우선순위를 적용하지 않고 요건만 충족하면 됩니다. <인터뷰> 신현미 / 고용노동부 성남고용노동지청 "지원요건은 학교 졸업이라든지 중퇴를 한 후 2년 이내에 18~34세 미취업 청년이고요. 기준가구 중위소득이 120% 이하인 청년들에 한해서 지원합니다." 신청은 온라인청년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매월 1일~20일 사이 할 수 있고, 다음 달 10일 결과를 발표합니다. 지원 대상자 본인이 구직 활동 시 월 50만 원씩 클린카드에 포인트로 최대 6개월 지원금을 주며, 유흥과 도박 등에는 사용이 불가합니다. ABN뉴스 이채원입니다.
2019.08.1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