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 ~20:00토요일/공휴일 09:00 ~18:00 (* 일요일 휴무)

검색

부지 매각안 상임위 가결…한국당 반발

기자 사진 이미지
이채원 기자, cwlee@abn.co.kr
방송일 : 2019.06.12

앵커 멘트성남시의회 경제환경 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오후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매각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회의규칙과 국회법을 어긴 것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채원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화요일 오후 4시경 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실.

더불어민주당 서은경 의원과 자유한국당 박영애 의원이
서로 의사봉을 뺏으려고 몸싸움을 벌입니다.

상임위장에 삼평동 주민과 다른 의원들이 들어오려 하자
다른 민주당 의원들이 저지합니다.

<현장음> 최미경 의원 /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더불어민주당)
"여기는 일반 시민이 못 들어 오는데 예요. (알았다고요.)"

안광환 위원장이 입원으로 장기간 자리를 비우자
민주당 간사가 상임위를 이끄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급기야 오랜 실랑이 끝에 민주당 의원들은 판교구청사부지 매각건이 담긴 공유재산 관리계획 제3차 변경안을 가결했습니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주당 의원들의 강행처리를 막기 위해 무기한 본회의장 점거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7일 상임위 폭력사건으로 병원에 입원한 안광환 위원장이
조속히 위원회에 복귀하겠다고 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이를 무시하고 회의규칙과 국회법을 어겨가며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매각을 강행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현장음> 안극수 대표 /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민주당의 폭력으로 충격에 빠진 위원장의 입원 치료가 사고라고 규정짓고 의사봉을 빼앗아 상임위를 진행하는 것은 피해자의 고통을 공감하지 않는 무자비한 깡패 정치가 아닐 수 없다."


야당은 경제환경위원회 민주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회부 하고, 공유재산 관리계획 의결 무효 소송 등 법적 절차를 진행해
성남시-대기업 간 1조원 대 특혜 MOU 의혹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이날 오후 7시부터 각 상임위에서는 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한
행정사무감사가 진행돼 여야 간 갈등의 골이 더욱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ABN뉴스 이채원입니다.

이 뉴스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이전 다음
TOP

온라인 가입신청

아래 항목을 기입하여 주시면, 담당자가 빠른 시간 내에 상담 전화를 드립니다.

* 는 필수 입력 및 선택 항목 입니다.

*
*
*
* - -
- -
* 조회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