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폐기물 불법 투기…전담팀 꾸려

기자 사진 이미지
정효중 기자, hyojoong@abn.co.kr
방송일 : 2019.06.11

앵커 멘트불법폐기물로 챙기는 부당이익 문제. 환경과 주민 건강에도 위협이 되는가 하면 사회적으로도 여러 문제를 일으키는데요. 경기도가 폐기물 불법 투기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2월 전담 수사팀을 꾸려 추격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정효중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인적이 드문 야산에 거대한 쓰레기 산이 만들어졌습니다.

한눈에 봐도 각종 폐기물로 가득합니다.

한적한 시골 마을처럼 보이지만, 드론을 띄워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폐기물들이 뒤섞여 쓰레기장처럼 쌓여있습니다.

25톤 덤프트럭 16대분인 약 400톤의 폐기물이 불법 야적됐습니다.

<현장음>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압수수색 영장이 나왔습니다."

폐기물을 불법 투기해 온 처리업자 3곳이 경기도 수사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2월부터 '불법방치 폐기물 전담 수사팀'을 꾸려 의심업체 30여 곳을 수사했습니다.

<인터뷰> 이병우 단장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드론을 촬영하고 포크레인을 동원해 쓰레기를 하나하나 뽑아내고 분석해 역추적하죠. 업체가 어딘가, 어디서 버린 건가 이를 추적하는 겁니다."

이런 폐기물 불법 투기는 대개 처리비용을 배출자로부터 받고 외진 곳에 몰래 가져다 버려 이익을 챙겨 가는 구조입니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정당한 처리비용 없이 이익을 취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엄중히 처벌할 방침입니다.

ABN뉴스 정효중입니다.

이 뉴스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이전 다음
내년 예산 3조 840억 원 '711억 원 증가'
성남시가 편성한 내년도 예산은 3조 840억 원. 올해 본예산 3조 129억 원보다 711억 원 늘었습니다. 내년 예산안의 특징은 4차 산업 육성에 중점을 뒀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허석진 주무관 / 성남시 예산재정과 "경기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이 판교 삼평동에 조성될 예정인데요. 거기에 11억 원을 편성했고, 요즘 미세먼지 저감에 관심이 많은데 수소차를 위한 수소충전소 건립비 45억 원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 중점을 두고…." <부분 CG> 분야별로 살펴보면 사회복지 분야에 가장 많은 9,176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부분 CG> 아동수당 예산 707억 원과 위례종합사회복지관 건립비 35억 원, 아동 의료비 본인부담 100만 원 상한제에 따른 6억 8,000만 원 등이 사회복지 예산이 쓰일 전망입니다. <부분 CG> 이어 교통과 물류 분야에 1,935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부분 CG> 남한산성 순환도로 확장공사비 108억 원, 여수동 택시 쉼터 조성비 18억 원 등이 주요 편성 내용입니다. <부분 CG> 문화·관광 분야에는 1,481억 원을 투입합니다. <부분 CG> 산성동 성남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조성비 27억 원과 정자동 성남축구센터 조성비 20억 원이 눈에 띕니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비 385억 원을 포함해 교육 분야에는 766억 원을 편성했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595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성남시 내년도 예산안은 12월 2일 열리는 제249회 성남시의회 제2차 정례회 심의를 거쳐 12월 18일 본회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입니다. ABN뉴스 김태용입니다.
2019.11.26
유산소와 근력을 동시에…'30분 순환운동'
쌀쌀한 날씨에도 선풍기를 켜야 할 만큼 운동실의 열기가 뜨겁습니다. 기계음이 울리면 쉴 틈 없이 자리를 이동해 동작을 이어 나갑니다. 근력과 유산소 운동을 동시에 할 수 있는 판교보건지소의 30분 순환운동 프로그램입니다. <인터뷰> 강남섭 운동사 / 판교보건지소 예방사업팀 "총 18가지의 종목으로 되어 있는데요, 9가지는 근력 운동이고, 나머지 9가지는 에어보드 위에서 유산소 운동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수강생의 대부분은 40대에서 60대까지의 주부들입니다. 체지방을 줄이고 근육량은 늘리기 위해 구슬땀을 흘립니다. 프로그램 첫주와 마지막 주에 체성분을 분석하는데, 특히 장기 수강생들이 긍정적인 수치 변화를 보였습니다. <인터뷰> 윤미아 / 분당구 운중동 "별로 뚱뚱하지도 않은데 체지방은 많고, 복부비만에 근육량이 부족한 거예요. 한 3개월 정도 (운동)하고 다시 체성분 분석을 했어요. 체지방도 줄고 근육량이 조금은 늘었더라고요." 30분 순환운동 프로그램은 일주일에 세 번씩 총 11주 과정으로 진행합니다. 다음 달 17일부터는 내년도 신규 수강생 모집이 이뤄집니다. 보건소 측은 시간대별로 18명씩, 총 5개 팀을 선착순 방문 접수할 예정입니다. ABN뉴스 김가영입니다.
2019.11.2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