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生生카메라> 상상 속으로의 여행

기자 사진 이미지
이율아 기자, yultamin@abn.co.kr
방송일 : 2018.08.04

앵커 멘트<生生카메라> 상상 속으로의 여행 (TV속 갤러리ver.)

기사 멘트-BGM

-수호갤러리(분당구 정자동)

<인터뷰> 이동은 / 작가
"저는 평소에 소통이라는 주제에 굉장히 관심이 많았는데요. 현대판 마스크라고 하죠. 아바타가 나라고 생각하고 그 뒤에서 소통하는 현대인들의 소통 방법에 대해서 재미있게 풀어보았습니다."

-BGM

-시청 공감갤러리(중원구 여수동)

<인터뷰> 강민아 / 지도교사
"아이들이 자신들의 작품을 기부한다는 의미로 작품 판매 금액을 우간다에 사는 친구들을 돕기 위해 전시를 진행하고 있고요."

-BGM

이 뉴스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이전 다음
새마을연수원 어린이집 폐원…학부모 반대
분당구 율동에 위치한 새마을연수원 어린이집. 새마을연수원 어린이집은 만 3~5세를 교육하는 정원 250명의 민간어린이집으로 성남에서도 큰 규모에 속합니다. 분당신도시가 들어선 후, 1994년에 개원 해 25년간 운영해왔습니다. 특히 율동의 자연 환경을 끼고 있어 학부모들 사이에서 만족도가 높은 어린이집으로 꼽힙니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18일 새마을연수원어린이집이 돌연 폐원을 통보했습니다. 2021년 2월까지 운영을 하고 문을 닫겠다는 겁니다. 이에 학무모들은 어린이집 폐원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며 반대집회를 열었습니다.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어린이집을 폐원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겁니다. <인터뷰> 서현아 / 분당구 이매동 "분당에서 이렇게 좋은 환경에서 (교육에 대한 )만족감이 컸기 때문에 저희 아이가 졸업하더라도 그다음 세대 아이들이 이곳에서 꼭 누렸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에서…." <인터뷰> 안현선 / 분당구 분당동 "하루빨리 폐원이 철회돼서 엄마들이 마음 편하게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에 운영주체인 새마을중앙회는 그동안 인건비 상승과 차량운행에 따른 재정상 어려움을 호소하며, 앞으로 리모델링을 통해 성남시민을 위한 생명살림연수원으로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전화인터뷰> 새마을연수원중앙회 관계자 "폐원하기 2년 전에 통보를 해준 거에요. 갑자기가 아니라…. 어린이들한테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보다는 많은 성남시민한테 개방을 해서 그런 교육을 추진하는 게…." 지역사회의 반발이 이어지자 새마을연수원 측은 올해 신입생 90명을 받아 1년간만 교육하고 2년 뒤 문을 닫기로 했습니다. 한편, 학부모들은 '성남시 어린이집을 지키는 학부모회'를 구성하고 성남시와 행안부, 보건복지부 등에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ABN뉴스 김은수입니다.
2019.02.15
화장실 몰카, 어르신이 찾는다!
어르신들이 몰래카메라 감지 장비를 들고 화장실 점검에 나섭니다. 벽을 훑어내리며 불법 촬영기기 렌즈를 찾습니다. 치약 같은 용품부터 콘센트에도 불법 촬영기기가 숨어 있습니다. <현장음> "여기 있어요. 여기! 하나, 둘, 세 개예요." 다행히 진짜 점검이 아닌 실습 현장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황송노인종합복지관에서 새롭게 선보인 노인일자리 사업입니다. 어르신들은 교육을 받은 뒤 성남지역 공공시설을 다니며 몰래카메라를 찾는 활동을 합니다. <인터뷰> 김태현 사회복지사 / 황송노인종합복지관 "어르신들께서 불법설치카메라 탐지장비 사용법에 대해 교육받으시고 공공화장실이나 개방화장실에 가셔서 화장실이 안전한지 카메라가 설치돼있는지 설치 여부를 점검하는 사업입니다." 장비 사용법을 배운 어르신 20명은 3월부터 황송안심보안관이라는 이름으로 본격 활동에 들어갑니다. 사전에 신청받은 실내체육관과 종합운동장, 도서관 등에서 네 개조로 나뉘어 점검에 나섭니다. <인터뷰> 유화용 / 중원구 금광동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면 나이 먹어서 좋은 일이죠." <인터뷰> 김귀숙 / 중원구 상대원동 "내가 이 나이에도 이런 걸 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하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사업에 참여하는 어르신은 한 달에 30시간 일하고 월 27만 원의 활동비를 받습니다. ABN뉴스 홍예림입니다.
2019.02.2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