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주민이 직접…판교, 웹드라마에 담다

기자 사진 이미지
홍예림 기자, yrhong@abn.co.kr
방송일 : 2018.07.02

앵커 멘트시간이나 장소에 구애없이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으로 볼 수 있는 짧은 드라마를 웹드라마라고 하는데요. 특별한 웹드라마 한 편이 제작되고 있습니다. 현장에 홍예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사 멘트적막만이 흐르는 곳,

슛 사인과 함께 카메라가 돌아가고
배우의 열연이 펼쳐집니다.

<현장음> 5초

판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웹드라마
'꼭 끌어안으면'의 제작 현장입니다.

촬영을 보조하면서 배우로 출연하는 정수미 씨는
평범한 세 아이의 엄마입니다.

<인터뷰> 황동현 신서현 정수미 신현재 신현호
"판교에 살고 있는데 판교 드라마를 촬영한다고 해서 그 부분에 제일 관심이 갔고 애들도 다 참여할 수 있다고 해서 우리 가족 다 같이 추억 만들고 싶어서 참여했습니다."

판교 주민이 직접 웹드라마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배우부터 스태프 모두 12명의 주민이 참여하고 있는데
연령대는 서너 살의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합니다.

<인터뷰> 김채린(10) / 운중초등학교
"웹드라마 하면서 배우도 하고 싶어졌어요."

모두 작품 제작 과정에 참여하는 건 처음입니다.

<인터뷰> 황정환 / 분당구 판교동
"쉽지 않겠다 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좋았던 것 같아요. 서로 챙겨주고 배려해줘서 생각보다 잘되는 것 같습니다."

지난 4월부터는 전문 교육까지 받았습니다.

지금은 전문가와 함께 작품을 만들지만
올가을에 도전할 작품에서는
주민이 처음부터 끝까지 제작을 맡습니다.

<인터뷰> 박정현 사회복지사 / 판교종합사회복지관
"웹드라마라는 목적으로 지역 주민이 공동체를 형성하고 공동체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시작했고요. 복지관 홍보도 하고 지역사회 내 알고 있는 사회적 문제를 조금 더 노출하고 함께하자는 의미로 시작했습니다."

짧은 드라마 속에 담아내는
판교의 일상,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

판교 주민들의 웹드라마 제작기가 시작됐습니다.

ABN뉴스 홍예림입니다.




이 뉴스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이전 다음
새마을연수원 어린이집 폐원…학부모 반대
분당구 율동에 위치한 새마을연수원 어린이집. 새마을연수원 어린이집은 만 3~5세를 교육하는 정원 250명의 민간어린이집으로 성남에서도 큰 규모에 속합니다. 분당신도시가 들어선 후, 1994년에 개원 해 25년간 운영해왔습니다. 특히 율동의 자연 환경을 끼고 있어 학부모들 사이에서 만족도가 높은 어린이집으로 꼽힙니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18일 새마을연수원어린이집이 돌연 폐원을 통보했습니다. 2021년 2월까지 운영을 하고 문을 닫겠다는 겁니다. 이에 학무모들은 어린이집 폐원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며 반대집회를 열었습니다.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어린이집을 폐원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겁니다. <인터뷰> 서현아 / 분당구 이매동 "분당에서 이렇게 좋은 환경에서 (교육에 대한 )만족감이 컸기 때문에 저희 아이가 졸업하더라도 그다음 세대 아이들이 이곳에서 꼭 누렸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에서…." <인터뷰> 안현선 / 분당구 분당동 "하루빨리 폐원이 철회돼서 엄마들이 마음 편하게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에 운영주체인 새마을중앙회는 그동안 인건비 상승과 차량운행에 따른 재정상 어려움을 호소하며, 앞으로 리모델링을 통해 성남시민을 위한 생명살림연수원으로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전화인터뷰> 새마을연수원중앙회 관계자 "폐원하기 2년 전에 통보를 해준 거에요. 갑자기가 아니라…. 어린이들한테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보다는 많은 성남시민한테 개방을 해서 그런 교육을 추진하는 게…." 지역사회의 반발이 이어지자 새마을연수원 측은 올해 신입생 90명을 받아 1년간만 교육하고 2년 뒤 문을 닫기로 했습니다. 한편, 학부모들은 '성남시 어린이집을 지키는 학부모회'를 구성하고 성남시와 행안부, 보건복지부 등에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ABN뉴스 김은수입니다.
2019.02.15
화장실 몰카, 어르신이 찾는다!
어르신들이 몰래카메라 감지 장비를 들고 화장실 점검에 나섭니다. 벽을 훑어내리며 불법 촬영기기 렌즈를 찾습니다. 치약 같은 용품부터 콘센트에도 불법 촬영기기가 숨어 있습니다. <현장음> "여기 있어요. 여기! 하나, 둘, 세 개예요." 다행히 진짜 점검이 아닌 실습 현장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황송노인종합복지관에서 새롭게 선보인 노인일자리 사업입니다. 어르신들은 교육을 받은 뒤 성남지역 공공시설을 다니며 몰래카메라를 찾는 활동을 합니다. <인터뷰> 김태현 사회복지사 / 황송노인종합복지관 "어르신들께서 불법설치카메라 탐지장비 사용법에 대해 교육받으시고 공공화장실이나 개방화장실에 가셔서 화장실이 안전한지 카메라가 설치돼있는지 설치 여부를 점검하는 사업입니다." 장비 사용법을 배운 어르신 20명은 3월부터 황송안심보안관이라는 이름으로 본격 활동에 들어갑니다. 사전에 신청받은 실내체육관과 종합운동장, 도서관 등에서 네 개조로 나뉘어 점검에 나섭니다. <인터뷰> 유화용 / 중원구 금광동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면 나이 먹어서 좋은 일이죠." <인터뷰> 김귀숙 / 중원구 상대원동 "내가 이 나이에도 이런 걸 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하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사업에 참여하는 어르신은 한 달에 30시간 일하고 월 27만 원의 활동비를 받습니다. ABN뉴스 홍예림입니다.
2019.02.2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