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감기와 함께 천식도 심해져'

기자 사진 이미지
김은수 기자, eunsoo@abn.co.kr
방송일 : 2017.12.26

앵커 멘트감기와 함께 천식 환자도 늘어나는 요즘인데요. 보통 천식은 밤이나 이른 아침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철저한 개인위생이 가장 중요하다고 합니다. 보도에 김은수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보통 감기에 걸렸을 때 악화되는 천식.

천식은 기침과 호흡곤란, 쌕쌕거리는 숨소리가 특징입니다.

기관지에 염증이 생기다 보니 내경이 좁아져 좁은 구멍에 바람 소리가 들리기 때문입니다.

특히 밤이나 이른 아침에 천식이 심해지고
숨이 찬 증상을 보입니다.

<현장음>
"숨이 차면 이거를 한번 뿌려서 입에 가져다 댄 후 입을 벌려서 다섯 번 정도 숨 쉬면 돼요. (이렇게 흔들고 연결하고….)"


기관지 점막이 마르다보니 재채기나 마른기침이 심해져
천식은 더 악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장윤석 센터장 / 경기도아토피천식정보센터
"코와 이어진 기관지 점막에 알레르기가 오는 질환이 천식입니다. 대표적인 증상은 숨이 차고 숨이 차는 질환 중에 독특하게 쌕쌕 거리는 소리가 납니다. 기관지 염증으로 내경이 좁아지니까 좁은 구멍에 바람이 지나가면서…."

알레르기 질환인 천식을 완화, 예방하려면 침구류에 가장 많이 서식하는 집먼지진드기를 제거하는 게 도움됩니다.

또 반려동물과 생활한다면 동물의 털이나 배설물, 타액 등의 알레르기 항원 검사도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장윤석 센터장 / 경기도아토피천식정보센터
"대표적인 알레르기 원인 물질로는 집먼지진드기가 있는데 크기는 0.5mm로 사람의 비듬을 먹고 살아요. 우리가 사는 집안 환경에서 매트리스나 천 소파, 카펫에 많이 사는데 그 외에 반려동물에서 개나 고양이의 항원이…."


전문의는 천식 환자는 코로 호흡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코로 숨을 쉬면 코점막과 코털이 세균과 먼지를 막아주고 차가운 공기를 따뜻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입니다.

또 손을 자주 씻어 위생에 신경 쓰고, 감기에 걸리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ABN뉴스 김은수입니다.

이 뉴스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이전 다음
위치추적으로 치매노인 실종 막는다
치매 고위험군에 속하는 송주영 할머니. 사회복지사가 할머니의 손목에 팔찌를 채워줍니다. 실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배회감지기를 착용하는 겁니다. 감지기를 착용하면,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보호자와 사회복지사가 실시간으로 어르신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현장음> "길을 잃어버리시거나 집을 잃어버리셨을 때 위치추적 기능이 있어요. 그래서 지니고 계시면 보호자나 저희 복지기관 쪽에 연계돼서 바로 위치를 찾아서…." 지난해 성남에서 실종 신고 접수된 치매 어르신은 215명. 다행히 모두 사고 없이 집으로 돌아왔지만, 계속되는 인구 고령화로 치매 질환은 사회적 문제로 대두하고 있습니다. 이에 중원경찰서와 성남시재가노인복지협회가 재가노인 사고예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위치추적이 가능한 배회감지기를 어르신이 착용토록 해 실종 신고가 접수되면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이유진 사무총장 / 성남시재가노인복지협회 "(배회감지기를) 채워드리면 설정한 범위 내에서 어르신이 벗어난다거나 문제발생 시 저희한테 즉각적으로 메시지가 와요." <현장음> 이명정 과장 / 중원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이 문제(치매 질환 노인 실종)는 앞으로 실질적으로 심도 있게 같이 지혜를 모아서 대응해나가야 할 문제고요." 치매 질환 판정을 받았거나 고위험군에 있는 어르신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배회감지기를 신청하면 착용할 수 있습니다. ABN 뉴스 박준호입니다.
2018.07.19
공동주택, 소방 교육으로 화재 예방
지난 5월 중원구 성남동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보다 한 달 앞서 중원구 금곡동 아파트에서도 불이 나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작년 11월에는 정자동 아파트 화재로 한 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까지 발생했습니다. 아파트 단지 화재를 예방하기 위한 소방 교육이 성남시청에서 진행됐습니다. 240여 개 아파트 경비책임자와 안전관리 책임자를 대상으로 방범 및 소방교육을 진행하는 겁니다. <인터뷰> 원건희 팀장 / 성남시 공동주택과 "관내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소방 및 방범 안전 관리자로 하여금 교육하고 있습니다. 소방관리자가 갖춰야 할 방범 예방 및 소방 시설에 대한 점검 차원에서 실시하는 교육입니다." 스프링클러의 역할과 소화전 사용방법 등 기본 지식이지만 가장 중요한 내용부터 차근차근 배웁니다. 관련 영상을 집중해서 시청하고 모르는 부분은 필기까지 꼼꼼히 해가며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되새깁니다. <인터뷰> 홍준혁 / 분당구 정자동 "오늘 소방관리자로 참석했고요. 강의에서 유익한 것을 많이 들었고 화재에 대한 경각심이 많이 생긴 것 같습니다. 더욱 조심해야겠습니다." 공동주택 방범 및 소방교육은 단지 내 소방관리자라면 의무로 참여해야 하며, 일 년에 2번씩 진행됩니다. ABN 뉴스 신예림입니다.
2018.07.1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