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소원 달고 공동차례…이웃과 추석 맞이

기자 사진 이미지
홍예림 기자, yrhong@abn.co.kr
방송일 : 2019.09.10

앵커 멘트판교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함께 공동차례를 지내며 추석을 맞이했습니다. 더불어 가족의 건강을 바라는 마음을 적어 소원을 달았는데요. 홍예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사 멘트복지관 강당에서 어르신들이 공동차례를 지내고 있습니다.

위패가 모셔진 차례상 앞에 어르신들이 하나둘씩 올라서고.
정성스레 술을 따르며 절을 합니다.

대부분, 고향에 가기 어렵거나
개인적으로 차례를 지내지 못하는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전통 불교식으로 진행되다 보니,
가정에서 따로 지내기보다 이웃과 함께 지내는 차례도 의미가 있습니다.

<인터뷰> 전진숙
"다시 한번 엄마, 아버지에 대한 생각이 나네요. 집에서 차례를 지내지만 절차 있는 분위기에서 엄마, 아버지를 다시 상기할 수 있고 추억을 생각하는 계기가 돼서 좋았어요."

복지관 로비에 설치된 커다란 나무에는 어르신들의 소원이 달렸습니다.

가족의 건강과 평안을 바라는 마음을 적었습니다.

<인터뷰> 전민하 사회복지사 / 판교노인종합복지관
"어르신들이 따뜻하고 풍요로운 추석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준비했습니다."

명절 맞이 이색체험도 준비했습니다.

세계 명절 문화를 체험해볼 수 있는 시간으로
선물도 풍성합니다.

<인터뷰> 윤보원 / 분당구 백현동
"추석 명절에 노인복지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과 선물을 주셔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어르신들은 이웃과 함께 풍요로운 명절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ABN뉴스 홍예림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