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열려

기자 사진 이미지
홍예림 기자, yrhong@abn.co.kr
방송일 : 2019.08.14

앵커 멘트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인데요. 이 날을 기리는 의미로 시청에서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홍예림 기잡니다.

기사 멘트시청 광장의 평화 소녀상,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앞두고 성남시에서도 기림 행사가 열렸습니다.

지난해 정부는 1991년 8월 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습니다.

성남시에서 처음으로 주최한 행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지역 청소년, 시민들이 함께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용수는 할머니는 일본의 도발을 꾸짖으며,
힘없는 나라의 설움이 반복돼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음> 이용수(91) / 위안부 피해자
"일본에 사죄를 받아야 합니다. 돈이 아닙니다. 사죄를 받아야 하고요. 여러분, 대한민국 주인이 누굽니까? 학생 여러분이고, 젊은이들입니다."

은수미 시장과 청소년, 시민은 할머니의 용기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아픈 역사를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현장음> 은수미 성남시장
"끝까지 함께하겠노라고, 이용수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할머니께 저희가 할 수 있는 대답은 "네, 용감하게 끝까지 나서서 일본에 사죄를 받겠다"고 말씀드려도 되겠죠?"

시는 이날 1층 로비에 키오스크를 설치해
할머니들의 일상을 표현한 작품 30여 점을 선보였습니다.

13일부터 이틀 동안 시민을 대상으로 영화 무료 상영회를,
시청 2층 공감갤러리에서는 만화 전시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현재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40명으로,
지난 4일 피해자 할머니 한 명이 세상을 떠나면서 생존자는 20명만 남았습니다.

ABN뉴스 홍예림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