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자동차 공회전 단속 실적 저조"

기자 사진 이미지
이채원 기자, cwlee@abn.co.kr
방송일 : 2019.06.14

앵커 멘트성남시가 얼마 전 미세먼지 저감책과 폭염 대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미세먼지의 주원인인 노후 차량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차량을 확대한다는 방침인데요. 그러나 자동차 공회전 단속 실적은 저조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이채원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성남시가 지난 5월 발표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 중
주된 내용은 노후 차량 배출가스 저감 사업입니다.

이는 미세먼지의 주 원인인 노후 차량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섭니다.

2022년까지 미세먼지 30% 감축을 목표로 미세먼지의 주원인인 노후 차량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예산 334억 원을 투입합니다.

지난 13일 오후에 열린 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행정 사무감사.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관해 얘기하던 중
자동차 공회전 제한 지역 단속의 행정력이 못 미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현장음> 윤창근 시의원 / 경제환경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자동차 공회전 제한지역에 관한 단속이 실질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느낌이 들어서 얘기를 꺼낸 거예요. 자동차 공회전 중요하잖아요. 미세먼지의 주범이기도 하고. 그죠?"

(CG) 시의 단속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부터 2019년 4월까지
점검대수에 비해 사전 경고 및 계도 실적은 현저히 낮은 수준.

시 관계자는 성남시는 경기도 자동차공회전 제한에 관한 조례를 기준으로 단속한다며, 시군 의견을 수렴해 도에서 조례개정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장음> 박동화 과장 / 성남시 환경정책과
"이번에 서울시처럼 경기도에서 개정한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학교 주변, 교육환경 구역, 자주 민원이 발생하는 구역을 하겠다고 조례개정 할 사항인 것 같습니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매각건 가결에 항의해 본회의장 점거 농성을 이어가는 가운데 12일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 자유한국당 안극수 대표만 홀로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야당은 판교구청사 부지 매각저지 시민특별위원회 출범 및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과 함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ABN뉴스 이채원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