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태풍 '레끼마' 영향…더위는 이어져

김가영 기자,
방송일 : 2019.08.12

앵커 멘트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성남에는 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더위가 한풀 꺾이나 싶었는데, 비가 그치면 다시 35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김가영 기자가 전합니다.

기사 멘트모처럼 시원한 비가 내렸습니다.

중국을 강타한 제9호 태풍 '레끼마'는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쏟아졌다가 잦아들기를 반복하는 비구름에 사람들의 발걸음도 빨라집니다.

<인터뷰> 박준우 김의근
"비가 너무 많이 오다 보니까 움직임에 불편함도 있고 날씨도 우중충해서 기분이 조금 우울해지더라고요. 저는 원래 비를 좋아해서 기분이 좋았어요."

전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성남 지역은 시간당 최고 10mm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해가 자취를 감추며 기온은 낮아졌지만, 높은 습도 때문에 날씨는 여전히 후텁지근했습니다.

최저기온이 연일 25도 이상을 기록하며 갑갑한 열대야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비가 그치면 다시 무더위가 찾아옵니다.

광복절인 목요일까지 최고기온 35도를 웃도는 날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온열 질환 등에 노출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ABN뉴스 김가영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