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재난현장 비상전원 확보 의무화해야"

기자 사진 이미지
김은수 기자, eunsoo@abn.co.kr
방송일 : 2019.07.30

앵커 멘트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난 상황에서 벌어지는 '통신 두절' 문제에 대해 신축건물의 경우 의무적으로 비상전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경기도 주관으로 오늘 관련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는데요, 향후 법률 신설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보도에 김은수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2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재난 시 건물 비상전원 확보 의무화'를 주제로 한 정책 토론회가 경기도 주관으로 열렸습니다.

화재나 지진 등 재난상황에서 전기 공급이 끊겨 휴대전화와 인터넷 등이 먹통 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된 자립니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 내 기존 건물에 대해선 전파진흥협회와 통신 3사의 도움을 받아 개선책을 마련했다며, 신축 건물에 적용될 제도 또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음> 이재명 경기도지사
"신축 건물에 대해서는 아예 의무적으로 큰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비상 전원에 이동통신망을 즉시 연결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토론은 김남 충북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권용성 경기도 재난종합지휘센터장, 전준만 한국전기안전공사 부장 등 관계 기관과 단체 간 의견이 오갔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월에 한국전파진흥협회, 이동통신 3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비상상황에서도 휴대전화를 쓸 수 있게 하는 이동통신 중계기 확보 공사를 추진 중입니다.

이를 시작으로 현재는 전북과 전남, 제주에서도 같은 방식의 업무협약이 체결됐거나 제도 마련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는 토론회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률 신설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ABN뉴스 김은수입니다.

TOP